본문 바로가기
국내여행

경주 와따패밀리 아이와 캠핑과 물놀이 즐기기

by #%#@! 2020. 8. 6.
반응형

장마가 이제 끝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됐나 봐요.

 

여름휴가는 가야 할 거 같은데

 

올해는 코로나 19 때문에 해외는 못 나가고

 

국내에도 웬만한 곳은 예약이 다 차서

 

좌절하고 있는 찰나에 

 

지인이 소개해준 경주 와따패밀리에 다녀왔습니다.

 

경주 와따패밀리는 천북 폐교를 활용하여

 

캠핑장과 물놀이장을 함께 운영하고 있는 곳인데 올해 처음

 

오픈한 것 같더라고요.

 

처음 오픈했는데 어떻게 알고들 이렇게 많이 왔는지 

 

사람이 꽤 많아서 놀랐습니다.

 

와따패밀리 경주는 원래 폐교를 활용한 캠핑장인데

 

여름철이 되면 더워서 캠핑장으로써의 매력이 많이 떨어져

 

워터파크 못지않은 물놀이장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.

 

이용요금은 평상 패키지 50,000원이면 

 

평상대여+물놀이 이용권 4인이 제공됩니다.

경주 와따패밀리 평상

물놀이만 이용할 시 1인당 만원인데

 

중간중간 쉴 때나 짐 놔둘 떼도 마땅치 않아서

 

평상 하나 대여하는 게 좋아요.

경주 와따패밀리 장점은 아이들이 정말 좋아합니다.

 

가성비 최고예요.

 

대형 워터파크보다 아이들이 놀기 더 좋아요.

 

3~4살 유아부터 초등학생까지 물놀이 하기 아주 좋고

 

성인들도 재미있게 물놀이할 수 있습니다.

 

물놀이장은 09:00부터 18:00까지 운영하며

 

50분 물놀이하고 10분 휴식시간이 있습니다.

 

하루 종일 물놀이하면서 무더위를 날려 보내고 왔어요.

 

첫째, 둘째 둘 다 아주 신나서 물에서 나오지를 않더라고요.

 

요 거대한 에어 바운서는 키 130cm 이상 이용할 수 있어요.

 

애들은 못 타고 저 혼자 타고 왔답니다.

 

재밌어서 몇 번 반복해서 타고 왔어요 ㅎㅎ

요 팡팡 페스티벌도 너무 재밌습니다.

 

오래간만에 저도 재밌게 즐기고 온 거 같아요 ㅎㅎ

 

안에 매점도 있는데

 

컵라면이라던지 아이스크림, 음료 등을 사 먹을 수 있어요.

 

점심때쯤이 되니까 물놀이도 하고 그래서 

 

배가 너무 고프던데

 

평상에 있는 사람들 대부분이 

 

고기를 구워 먹고 있었어요.

 

우리는 아무 생각 없이 컵라면 김밥만 준비해 갔는데

 

담에는 꼭 고기 구워 먹을 거예요 ㅎㅎ

 

냄새가 아주 ㅠㅠ 미안하다 얘들아...

 

버너랑 고기불판이 없으면 대여도 해주니

 

고기만 사 와도 될 거 같아요.

 

아쉽지만 컵라면과 김밥으로 점심을 때우고 5시까지 아주

 

신나게 놀다 왔어요.


큰 기대 없이 그냥 하루 더위도 피할 겸

 

물놀이하러 갔는데

 

생각보다 너무 좋아서 만족했습니다.

 

기회가 된다면 올여름이 가기 전에

 

한번 더 방문하고 싶네요.

 

반응형

댓글0